美 남성, 바다 속에서 청혼 도중 익사

기사입력 2019.09.22 12:20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美남성 수중청혼중 익사.jpg
사진은 스티븐 웨버가 여자친구 케네샤 앙투완 양에게 "내 아내가 돼 주겠니. 결혼해 줄래?" 라고 수중 프러포즈하는 모습

 

남성, 바다 속에서 청혼 도중 익사

미국의 한 남성이 여자 친구에게 청혼하러 바닷물에 들어갔다가 익사했다고 미국 CNN방송 등이 21(현지시간) 안타까운 소식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 루이지애나주에 사는 스티븐 웨버라는 남성은 최근 여자친구 케네샤 앙투완과 함께 아프리카 동부 탄자니아 해안에서 약 60km 떨어진 펨바섬의 해저 호텔로 여행을 떠났다. 이들은 섬에서 250떨어진 곳의 수심 약 10위치에 고정된 특별한 객실에 묵었다.

특별한 숙박 장소를 찾은 만큼 웨버는 특별한 방식으로 프러포즈를 하기로 마음먹었다. 그는 지난 19일 여자친구를 객실에 남겨 두고 혼자 바다 속으로 뛰어들었다.

고글과 물갈퀴를 착용한 채로 물속에 들어간 그는 비닐에 싼 종이 한 장을 객실 유리창을 통해 앙트 안에게 보여줬다.

종이에는 "내가 당신을 얼마나 사랑하는지 다 말할 수 있을 만큼 오래 숨을 참을 수는 없지만, 난 당신의 모든 것을 사랑하고 매일 더 사랑해!"라고 쓰여 있었다.

이어 웨버는 이 종이를 뒤집어 "나랑 결혼해줄래?"라는 문구를 보여줬고, 바지에서 결혼반지도 꺼내 보였다. 이 모든 과정은 여자 친구의 카메라에 담겼다.

하지만 가장 설레고 기뻐야 할 이 순간은 순식간에 비극으로 바뀌었다. 웨버가 바다 속에서 나오지 못하고 숨을 거뒀다.리조트 측은 성명을 내고 "웨버의 여자 친구를 비롯한 가족과 친구들에게 깊은 위로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매슈 사우스 리조트 대표는 직원들이 "물속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에 즉각 대응했으나 도착했을 때는 "아무것도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고 말했다.

현지 당국은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앙투안은 사건 다음 날인 20일 페이스북에 웨버의 프러포즈 영상을 올리며 "당신은 결국 내 답변을 듣지 못했지. 내 대답은 백만 번이라도 그래! 당신과 결혼할게!' 였어"라고 썼다.

앙투안은 "우리 생애 최고의 날은 최악으로 뒤바뀌고, 상상할 수 있는 한 가장 끔찍하게 운명이 뒤틀리고 말았다"고 슬퍼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지난 며칠 동안 가장 멋진 버킷리스트를 실천할 수 있었다는 것과 마지막 순간에 함께 정말 행복했다는 걸 위안으로 삼겠다"고 덧붙였다.

 

美남성 수중청혼중 익사11.jpg
사진은 행복했던 커플이 함께했던 마지막 모습

 

미디어 팀 = 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kr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ssmira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