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전국 76곳 '도시재생 뉴딜사업’선정

기사입력 2019.10.08 21:03
댓글 0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서울 청량리 회기동 도시재생뉴딜사업 계획도.jpg
사진은 서울시 동ㅈ대문구 청량리·회기동 도시재생뉴딜사업 계획도

 

국토부, 전국 76'도시재생 뉴딜사업’선정

인근 부동산 과열되면 사업 중단·연기

소규모재생 61건 포함 혁신거점 116

생활SOC확충사업 249곳 조성

청량리·회기동 바이오클러스터 재생사업

 

정부가 총사업비 59000억 원 규모의 신규 도시재생 뉴딜사업 전국 76개소를 선정해 혁신거점 조성 및 생활SOC 확충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서울시에선 청량리회기동 일대에 바이오클러스터를 조성하는 사업이 최초의 대규모 뉴딜사업에 포함됐고, 부산 영도구와 거제시 고현동은 중대형 재생사업이 본격화된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19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의 ‘2019년도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이날 지난 7월 결정한 올 하반기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에 따라 총 143개 신청사업을 평가해 전국 76곳의 사업대상지를 확정했다.

각 사업을 제안한 지자체 및 공기업의 활성화 계획에 따르면 이들 76개 사업의 총사업비 규모는 59000억 원에 달한다. 이중 국비 지원예산은 총 7700억 원 규모다.

선정 사업은, 산업기반 조성 및 혁신거점 개발을 통해 낙후지역에 경제 활력을 제고하는 중대규모사업이 15곳이며 노후 주거지 정비와 지역밀착형 생활SOC를 확충하는 소규모사업이 61개소다. 대규모 사업은 용지면적 20506년간 국비 250억 원을 지원하는 경제기반형과 20내외 용지에 5년간 국비 150억 원을 지원하는 중심시가지형으로 구분된다.

소규모 사업은 용지면적 515, 34년의 사업기간 동안 국비 50100억 원을 지원한다. 지역별로는 중대규모사업은 경남 4곳과 강원 3곳을 비롯, 서울과 부산, 광주, 경기, 충북, 충남, 전북, 경북 각 1개소가 선정됐다.이 가운데는 서울 청량리 및 회기동 일대의 바이오클러스터 조성사업이 서울시내 재생사업으로는 최초로 중·대규모 뉴딜사업(경제기반형)으로 포함됐다. 시는 국비와 지방비, 공기업(SH)투자 등 총 4859억 원을 들여 서울바이오허브첨단의료기기개발센터’, ‘홍릉바이오헬스센터등을 개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총사업비 1966억 원이 투입되는 부산 영도구 대평동 재생사업과 1250억 원 규모의 경남 거제 고형동 중심시가지형 뉴딜사업도 본격 추진된다. 우리 동네 살리기 및 주거지지원, 일반근린형 등으로 구분되는 소규모 뉴딜사업은 경기 9곳과 서울 6, 충남 5곳이 각각 선정됐다. 인천과 강원, 충북, 전북, 전남, 경북, 경남도에서도 각각 4개소가 선정됐고, 부산(3)과 광주, 대전, 울산, 세종도 각 2개 사업이 확정됐다. 이외에도 대구와 제주는 각각 1건의 재생사업이 선정됐다.

이들 61개 소규모 사업에 대해서는 주민이 필요로 하는 커뮤니티와 주차장, 돌봄 시설 등 생활SOC를 집중 공급하고 지역특성에 맞는 특화재생사업이 추진된다.

경기 부천시 대산동의 경우 통합 돌봄 특화사업으로 커뮤니티케어센터 등을 신축하고, 강원 영월군에서는 폐광지역을 활용한 주민공동 소득사업과 관광인프라 확충사업 등을 벌인다.  

또 강원 원주시에는 건축경관특화를 통한 어울림 공간 등을 조성하고 경기 안산 본오 2동은 지역사회 통합돌봄사업과 연계한 주거환경정비 및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정부는 이로써 올 상반기 선정한 22곳을 포함, 지난 201712월 도시재생 뉴딜 첫 지정 이후 총 265곳 선정을 완료했다.

앞으로 2년여 간 230여 곳을 추가 지정해 약 500건의 뉴딜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개별사업에 대해서는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권역별 도시재생뉴딜 성과관리지원 컨설팅단을 지원할 예정이며, 사업대상 선정 이후 주변 지역의 집값 등 부동산시장의 변동성에 관해서도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이탁 국토부 도시재생사업기획단장은 이번 사업부터는 기본구상이 아니라 구체적인 활성화계획을 받아 선정한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조기 사업성과 도출이 기대된다혹시라도 지자체가 부동산시장 관리를 소홀히 하거나 과열이 우려되는 경우에는 사업을 중단 또는 연기하고 차기 선정시에도 불이익을 부여하는 등 부동산시장 관리도 철저히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 팀=skcy21@ccnewsland.co.kr


 

 

 

[충청뉴스랜드 ccnewsland.co… 기자 ccnewsland@naver.com]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충청뉴스랜드 & ssmira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